독서의 계절  가을 ! 책 읽는 재미에 폭 빠져 그저 살아온 세월만큼 , 아는 만큼 가슴으로 느끼며 많은 이들의 글을 읽는다. '인연 따라 바람 따라 집착 버리고 삶도 죽음도 인연

따라 오가는 우리네  삶이라는 자각을 이루어  자유로운 삶을..'  그대 진실로  행복을 바란다면 ㅡ 원경 스님 ㅡ살아도 살아도 인간관계는 왜  더 어려울까?   삶은 선하지도

악하지도 않다. 선과 악이 공존하는 곳일 뿐이다. 현인들이 일찌기 하신 말씀처럼 그러하거늘 , 스스로 자신을 괴롭히지 마라.  모든 것을 단순화하라.  누군가가 잘못했다면

그 자신에게 해가 가는 것이므로 신경쓰지마라. 당신은 그저 평화롭게 가던 길을 가라. ---일전 너무  아픈 마음을 달래려 쓰다만 글을 똑똑한 컴이 기억하고있었네.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천상병, 귀천...2017년 10월1일에 내게 생명을 주신 아버지가 먼 길을 떠나셨다. 무어라 표현할 수 없는 마음, 새벽 2시에 잠이 깨어 내 아버지의 생전 사진을 보고 또 본다.

양지뜸 빨간 기와 지붕 아래 오남매 낳으시고 기르시며 희노애락 모두 온 몸으로 겪어내시며 살아오신 89년 세월, 자식 걱정에 한시도 마음 편하실 날 없으셨던 아버지,

살아생전   순하고 고우신그대로  모습으로 먼 길 가신 아버지,이승에서 모든 걱정 근심 훌 훌 털어 버리시고 당신 걸음처럼 사뿐 사뿐 가시어 편안히 쉬소서. 다시 태어나도 

아버지 딸로 태어나고 싶어요.  아버지 주신 말씀 가슴에 새기며 잘 살아가겠습니다.사랑하는 내  아버지 ~ ~ ~

 

 

  • 봉순이

    2018-01-05 21:18
    생의 의미를 묻는 사람은 오히려 그것을 알수 없고 그것을 한번도 묻지 않는 사람이 그 대답을 알고 있는 것 같다. - 생의 한 가운데 -루이제 린저. 1992년 1월 6일 누렇게 변한 다이어리에 메모 되어 있는 글을 우연히 보며 생각에 잠긴다 .어림 짐작 30초 반 무렵 같은데, 돌이켜 생각해 봐도 알 수 없고 앞으로도 잘 알지 못할것 같은 생의 의미..깊이 생각하면 너무 아프고 힘들것 같아 그냥 살아간다. 그리움에 자꾸 보고 싶고 맘이 아파와 아버지 생각도 하지 않으려 사진도 이젠 안 보려 애를 쓰는데, 가슴이 저리도록 그립고 아버지의 생전 순하게 웃으시던 모습이 자꾸 떠오른다 .' 신과 함께'를 보며 사후 세계를 생각해 보기도 하며 묻지 않는 사람이 그 대답을 알고 있는 것 같다. 하기에 그냥 알 듯 모를듯 묵묵히 금산 장에 가신 부모님을 기다리던 마음처럼 2018년을 하루 하루 살아보리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