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

tulip.jpg


한 번 닿기만 해도 금세 벌어질 듯하다. 지난가을 땅속 깊이 묻어둔 튤립이 올라왔다. 함께 모여 꽃을 피워도 예쁠 듯해 무리 지어 심었더니 군락을 이뤘다. 추운 겨울을 잘 버티고 따뜻한 봄에 잊지 않고 찾아주었다. 봉오리 끝이 살짝 물든 게 내일이면 붉은 꽃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마치 무대 위에서 마지막 리허설이라도 하듯 잔뜩 긴장한 느낌이라 사진으로 남겨두고 싶었다. 활짝 핀 꽃이야 인터넷에 지천으로 널려있고 너무도 강렬해 그 전의 모습을 기억하기란 쉽지 않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