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김치

KC.jpg


봉인이 풀렸다. 정확히 120일 만이다. 지난해 11월 23일 김장독에 묻은 김치를 다 꺼냈다. 올해 들어 가장 따뜻한 날이 될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디데이를 오늘로 잡았다.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쉽진 않았으나 비좁은 냉장고가 결국 두 개의 김치통을 포용해주었다. 고무장갑 낀 아내는 손이 시려 애를 먹었고 나는 입에 침이 고여 애를 먹었다.


와! 역시 김장 김치! 완전 식탁을 뒤집어 놓으셨다. 진짜! 최고의 김치!


  • 고니

    2020-03-28 08:14
    우와 먹음직스러워라... 정말 댓깔이 좋아 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