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헬스장

woods.jpg


마당 주차장이 나무로 뒤덮였다. 내년 치 땔감이다. 한 트럭 분량을 30만 원에 사들였다. 보통은 겨울 막바지에 사서 초봄에 잘라 쌓아두곤 했는데 올해는 좀 앞당겼다. 가까운 산에서 간벌하던 이들이 작업을 종료하기 전에 사느라 그랬다. 산에 버리고 간 나무들도 꽤 있어 물어보니 가져가도 좋단다. 마당에 부려놓은 나무도 적지 않건만 견물생심이다. 결국 마을 어르신께 수레를 빌렸다. 큰 욕심 내지 않고 하루에 두 수레씩만 하기로 했다. 엔진톱을 가져가서 들 수 있는 크기로 자른 후 산에서 도로까지는 짊어지고 날랐다. 뱃살 빼기 위해 헬스장에 돈을 내는 것보다 낫지 않나 싶다. 산으로 운동하러 가니 마음도 상쾌하다. 자연 헬스장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