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무릇

Red-Spider-Lily.jpg


무릇 지금은 꽃무릇 시대. 화단에 빨간 꽃이 갑자기 쓱 솟아났다. 봄에 심은 여러 씨앗 속에 섞여 있었을까? 이런 꽃은 꼭 비 온 후에 올라오는 듯하다. 상사화인 줄 알았는데 확인해보니 정확한 이름은 꽃무릇이다. 일반적으로 상사화는 분홍색이라 꽃무릇은 붉은 상사화라고도 하고 석산이라고도 한단다. 잎과 꽃이 만나지 못한다는 점에서 넓은 의미의 상사화로 간주하는 듯하다. 이름도 유래도 애절하지만 나는 경이롭다. 계절이 변하고 시간이 바뀌는 것을 꽃으로 안다. 그래도 혼자가 아니라 덜 외롭겠구나.


목록